default_setNet1_2

애국지사 정춘서 선생 순국 107년만에 현충원 안장

기사승인 2018.11.06  19:23:49

공유
default_news_ad1
   
▲ 애국지사 정춘서 선생 묘소 개토식에서 송기섭 진천군수가 제례를 올리고 있다.

진천군과 충북남부보훈지청은 6일 진천군 문백면 은탄리 산110-2번지 일원에 있는 독립유공자 故정춘서(1885~1911년) 애국지사의 묘를 순국 107년만에 대전국립현충원에 이장해 안치했다.

故정춘서 선생은 청주시 내수읍 신안리 출신으로 독립운동을 하던 중 26세의 젊은 나이에 순국해 유족이 없이 무연분묘에 안장되어 현재까지 분묘가 사실상 방치돼 왔다.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앞두고 정춘서 선생의 유공과 넋을 기리고 영면을 기원하고자 진천군과 충북남부보훈지청이 뜻을 모아 국립현충원 이장을 추진했다.

진천군은 충북남부보훈지청과 수 개월간의 업무협의를 통해 이날 묘소에서 개토식 및 제례행사를 갖고 청주 목련공원에서 화장 후 대전국립현충원에 안치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송기섭 진천군수 헌관으로 제례를 봉행했다. 임규호 충북남부보훈지청장, 서상국 광복회충북지부장과 충북지방경찰청, 진천향교, 진천군향토사연구회, 성균관유도회 진천군지부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해 선생을 기렸다.

특히 지방자치단체에서 주관해 무연고 독립유공자를 국립현충원으로 이장하는 전국 최초의 사례라 관심을 모았다.

선생은 한봉수 의병장과 함께 항일운동을 했다. 군자금 모금, 일본군 사살, 군수품 노획 등 공을 세웠으나 일본군에 체포돼 1911년 교수형을 선고받아 같은 해 형무소에서 순국했다. 정부는 1977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했다.   

김태순 기자 kts5622@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