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서충주신도시, 지구단위계획 변경결정

기사승인 2018.11.08  19:40:26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충주시가 서충주신도시 활성화를 위해 기업도시 내 미분양지에 대한 지구단위계획을 변경한다.

시는 지난 9월 열린 제4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주덕읍 화곡리 1111번지 일원에 대한 기업도시 지구단위계획 변경결정안을 수정가결하고 9일 도시관리계획으로 변경결정 고시한다.

기업도시는 지난 2012년에 준공됐으나 그동안 일부 부지가 미분양에 의한 나대지 상태로 장기 방치돼 도시활성화에 걸림돌로 작용했다.

이번 변경안은 충주기업도시주식회사(대표이사 오동식)에서 제안한 사항을 반영한 것으로 △연구용지(2·3블록) 내 공동주택 허용(2123세대) △주상복합아파트 층수 상향(20층 → 35층) 조정 등이 포함돼 있다.

시는 지구단위계획 변경으로 인한 개발이익을 환수하기 위해 미분양된 연구용지(4-2블럭. 2만3828.1㎡)에 대해 공공청사로 지정하고 100% 기부채납을 받는 것을 조건으로 지구단위계획을 변경결정했다.

또한 공동주택 세대수 증가분의 상하수도 시설 설치비용도 제안자인 충주기업도시에서 모두 부담키로 했다.

도시·건축공동위원회는 기존 기업도시 지구단위계획 결정(2008년)이후에 초등학교 설립 세대수 확보 규정(2011년 11월1일 개정)이 기존 2000세대에서 최소 4000세대 이상이어야 한다는 내용을 반영해 화곡리 일원의 도시활성화 차원에서 지구단위계획안을 수정가결하게 됐다.

충주시 관계자는 “지구단위계획 변경으로 서충주신도시의 지역 활성화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선제적인 도시관리가 가능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양동 기자 hanyd2002@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