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청주시, 음주운전 공무원 2명 해임·정직 처분

기사승인 2018.12.04  21:40:52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지난해에 이어 올해 또다시 음주운전 사고를 낸 청주시청 공무원이 해임 처분을 받았다.

청주시는 4일 인사위원회를 열어 A(행정 7급)씨에 대한 해임을 의결했다.

A씨는 지난 9월 흥덕구 운천동에서 서원구 사직동까지 약 1㎞ 구간을 혈중알코올농도 0.112%의 주취 상태로 운전하다가 접촉사고를 냈다.

A씨는 지난해 5월에도 음주운전을 하다가 적발돼 정직 처분을 받았었다.

수사기관 통보를 받은 청주시는 A씨를 조사한 후 징계 중 가장 무거운 중징계 의결을 요구했다.

'지방공무원 징계규칙'에 따르면 2회 이상 음주운전을 하면 정직이나 해임 처분을 할 수 있다.

인사위는 지난 8월 청원구 내수읍에서 혈중알코올농도 0.095%의 주취 상태로 100m가량 운전하다가 경찰에 적발된 청원경찰 B씨에 대해서도 정직 처분을 의결했다.

앞서 청주시는 지난달 '시정혁신 3대 분야 10대 과제'를 발표하면서 음주운전·성범죄·금품수수 등 3대 비위행위를 저지른 공무원에 대한 무관용 원칙을 천명했다.

박승철 기자 baksc@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