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영동군의회, 교육부에 유원대 약대 정원 배정 건의

기사승인 2019.01.09  20:16:11

공유
default_news_ad1
   
▲ 9일 오전 충북 영동군의회 의원들이 유원대학교 약학대학 정원 배정을 요구하는 건의문을 채택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충북 영동군의회는 9일 관내 유원대학교 약학대학 정원 배정을 요구하는 건의문을 채택해 교육부에 보냈다.

군의회는 건의문에서 "도내 남부권 유일의 4년제 종합대학인 유원대는 3천400여명의 학생과 교직원이 지역경제에 한 축을 형성했지만, 최근 학령인구 감소 등으로 위기를 맞고 있다"며 "약학대학을 설치해 학교운영에 활력을 불어 넣어달라"고 요구했다.

이어 "현재 도내 북부에는 세명대 한의대가 있고 중부에는 충북대 의대와 약대가 있지만, 남부권은 의학 관련 학과가 전무하다"며 "수도권을 제외하고 제약산업이 가장 활발한 충북에 약대를 신설해 지방대학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교육부는 2020학년도 비수도권 소재 대학에 약대를 신설하기 위해 지난해 희망대학을 신청받았다.

여기에는 영동대를 비롯해 전국 12개 대학이 신청서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신설 예정 약대 정원은 60명이다. 교육부는 2개 대학 정도를 선정해 정원을 배분할 예정이다.

김영순 기자 kimdew1128@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