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북교육청, 특수교육 방과후학교 지원 강화

기사승인 2019.01.10  17:45:14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충북도교육청은 2019학년도 특수교육대상학생에 대한 방과후학교 지원을 강화한다고 10일 밝혔다.

현재, 도교육청은 특수교육대상학생의 수요에 따라 맞춤형 방과후프로그램과 방과후과정반(종일반) 2개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도교육청은 올해 맞춤형 방과후프로그램에 1인당 월 12만원, 연간 144만원을, 방과후과정반(종일반)에 학급당 연간 70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는 전년예산 대비 맞춤형 방과후프로그램 7%(2억8800만원), 방과후과정반(종일반)은 233%(1억7600만원) 증액된 규모다.

현재 맞춤형 방과후프로그램에는 도내 유·초·중·고·전공과 특수교육대상학생 3977명 중 희망자 3474명(87.35%)이 참여하고 있다.

도교육청은 특수교육대상학생들의 다양한 교육적 요구를 반영하기 위해 독서·음악·미술·체육 등 문화예술체육 프로그램, 요리·바리스타·목공 등 진로직업 프로그램 등 다양한 맞춤형 방과후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또 비영리기관인 외부 방과후 기관 등을 선택해 이용할 수 있게 하고 있다.

올해 전년예산 대비 상당히 증액된 방과후과정반(종일반)은 초등학교 돌봄교실과 같이 교육활동뿐 아니라 보육기능을 통합해 운영하고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특수교육대상 학생들이 방과후학교를 통해 개인의 소질과 잠재력을 개발해 긍정적인 자아 존중감을 형성할 수 있을 것"이라며 "특수교육 방과후학교 지원으로 모두가 행복한 특수교육 분위기가 형성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영순 기자 kimdew1128@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