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보은 계당과 계정, 충북도 문화재 자료 지정

기사승인 2019.02.01  20:33:47

공유
default_news_ad1
   
▲ 충북도 문화재자료 95호로 지정된 보은군 삼승면 선곡리 '계정(溪庭)'.

보은군은 '보은 계당과 계정(報恩 溪堂과 溪庭)'이 충북도 문화재 자료 95호로 1일 지정됐다고 밝혔다.

충북도는 최근 문화재위원회를 열어 보은군 삼승면 선곡리에 있는 계당과 계정을 도지정문화재로 지정고시했다.

도 문화재위원회는 “계당(溪堂)은 금적산(金積山) 자락에 위치하고 최흥림(崔興霖)이 을사사화를 피해 이주한 뒤 조식(曺植), 성운(成運) 등과 교류했으며, 주변의 인재들을 모아 교육을 시킨 장소로 역사적으로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또 계정(溪庭)은 금적산 정상부로부터 흐르는 계곡의 긴 폭포에 놓인 바위와 괴석으로 형성된 자연정원으로 경치가 수려하고 계당 앞마당에는 바위를 파내어 만든 수로로 계곡수를 끌어들여 활용하는 등 충북지역에서는 자연을 활용한 유교 문화재의 드문 사례라고 평가했다.

홍영의 보은군 문화재팀장은 "보은 계당과 계정이 문화재 자료로 지정됨으로써 보은군 삼승면 선곡리는 국가민속문화재 제139호 '보은 최감찰댁'을 비롯해 도지정문화재인 최혁재 고가, 최재한 고가, 최동근 고가가 있어 전통이 살아있는 문화마을로서 명성을 쌓게 됐다"고 말했다.

보은군은 지난 1월 김영조씨(보은읍 대야리)가 국가무형문화재 낙화장(烙畫匠) 보유자로 인정받은데 이어 보은 계당과 계정이 충북도 문화재 자료로 지정되는 성과를 이뤘다. 

김영순 기자 kimdew1128@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