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증평군 대중교통 활용 시책 '눈에 띄네'

기사승인 2019.02.10  19:02:56

공유
default_news_ad1
   
▲ 증평군 문화산책버스.

충북 증평군이 다양한 대중교통을 활용해 주민 편의 증진에 힘쓰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군은 현재 행복택시, 문화산책버스를 운행 중으로 오는 3월부터는 택시경찰대 운영을 시작할 계획이다.

택시경찰대는 1일 1회 순찰을 원칙으로 노인정 등 순찰거점을 돌며 각종 안전사고 및 범죄 방지에 힘쓴다.

긴급상황 발생 시 지구대, 소방서 등 관련기관에 연락토록 신고체계도 구축한 만큼 각종 범죄 및 안전사고 초동조치에 효과를 볼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위촉인원은 개인택시 운수업자 69명으로 활동결과에 따라 추가 위촉을 검토하고 있다.

대중교통 소외지역 주민들을 위한 특별 교통수단 운영도 큰 인기다.

군은 대중교통 소외지역 주민들의 이동권 보장을 위해 지난해 11월 문화산책버스 운영을 시작했다.

이 버스는 1일 8회에 걸쳐 증평역(증평읍 증평리)에서 증평읍 연탄리까지 33개소를 돌며 주민들의 공공시설 이용을 돕고 학생들의 학업·문화체험활동 후 귀가를 책임지고 있다.

특히 문화산책버스는 지난 1월 대한민국 정책브리핑 포탈(www.korea.kr)에 농촌형교통모델 전국 우수사례로 소개되기도 했다. 

2015년부터 운영 중인 행복택시도 대중교통 소외지역 주민의 발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행복택시는 1인당 1천300원의 요금만 내면 나머지는 군이 부담하기 때문에 적은 부담으로 이용할 수 있어 인기다.

지난해 운행 1천174회 이용객 1천275명의 실적을 거둬 2016년(802회 917명)에 비해 운행횟수는 46%, 이용객수는 39%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도 군은 1~4급 장애인과 65세 이상 거동불편 노인, 임산부를 대상으로 이동차량을 운행하는 등 교통약자를 위한 특별교통수단 운영 내실화에 힘쓰고 있다.

군 관계자는 “대중교통을 활용한 각종 시책으로 주민의 이동권 보장과 교통복지실현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태순 기자 kts5622@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