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증평군, 도내 최초 군복무 청년 상해보험 가입

기사승인 2019.03.11  18:32:25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충북 증평군에 주소를 두고 전국 각지에서 현역으로 군 복무 중인 청년들은 11일부터 별도의 가입 없이 상해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증평군은 지난 7일 NH농협손해보험사와 계약을 체결하고 '군 복무 청년 상해보험 지원 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군 복무 청년 상해보험 지원 사업은 홍성열 증평군수의 민선 5기 공약사업 중 하나로 충북도내에서는 증평군이 처음으로 시작한다.

이번 보험은 별도의 가입 없이 군 복무 시작과 동시에 자동 가입되며 1년 단위로 자동 갱신된다.

보장내용은 상해사망 및 후유장해 시 최고 2000만원, 질병사망 및 80% 이상 후유장해 시 최고 5000만원이다.

상해와 질병으로 입원 시에는 180일 한도 내에서 하루에 각각 1만원, 2만원 씩 지급된다.

골절(치아파절 제외)과 화상 진단비도 30만원씩 지원된다.

특히 이번 보험은 개인이 가입한 보험과는 관계없이 수령할 수 있어 군 복무 중 상해를 입은 청년들의 경제적 부담이 대폭 줄 것으로 기대된다.

군 관계자는 "이번 보험가입으로 더 안전하고 살기 좋은 도시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한다"며 "매년 예산을 확보해 지속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태순 기자 kts5622@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