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청주시 통합청사 미협의 부지 수용절차 착수

기사승인 2019.03.11  18:32:46

공유
default_news_ad1

- 협의실패 청석학원 부지 등 1만041㎡ 대상
충북도지방토지수용위원회에 수용재결 신청

article_right_top

충북 청주시가 소유주와 협의에 실패한 통합시청사 부지 1만041㎡와 지장물 4동 등에 대한 강제 수용절차에 나선다.

시는 15일 청사건립 실시계획인가 뒤 충북도 지방토지수용위원회에 수용재결을 신청한다고 11일 밝혔다.

앞서 시는 실시계획인가를 위해 ‘청주 도시계획시설(공공청사)사업 실시계획 열람 및 사업인정에 관한 의견 청취’를 완료했다.

도지방토지수용위원회가 재결신청을 받아들이면 수용대상에 대한 재감정 뒤 절차가 진행된다.

이에 대해 토지소유주 등이 이의를 제기하면 중앙토지수용위원회가 수용여부를 결정한다.

앞서 시는 2015년 12월 현 청사를 중심으로 2만8459㎡의 부지에 새로운 청사를 짓기로 결정했다.

이후 2017년부터 4월부터 부지 매입에 나섰지만 추가로 확보해야할 토지 1만5321㎡ 중 옛 농협충북본부부지 등 5280㎡만 확보했다.

이를 제외한 청주병원 건물과 부지, 청석학원 부지 등 1만41㎡는 보상가 이견으로 1년 여간 협의를 하지 못했다.

이후 최초평가 후 1년 이내에 보상계약이 체결되지 않은 경우 재평가를 해야 한다는 ‘토지보상법’에 따라 미보상 부지에 대한 재감정까지 이뤄졌고 지난해 10월부터 다시 협의를 벌였다.

시는 미보상 토지와 지장물 등에 대해 토지보상금 214억원, 지장물보상금 110억원, 영업손실보상금 11억원 등 총 보상금 335억원을 확정했지만 보상가 이견 등으로 토지주와 협의를 하지 못했다.

시 관계자는 “시청사 건립은 통합청주시의 최대 숙원사업으로 원만한 보상을 위하여 성실히 협의를 진행해왔으나 안타깝게도 수용재결 신청이 불가피하게 됐다”며 “지방토지수용위원회의 최종 재결 전까지 협의가 가능한만큼 토지소유자들과 협의보상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 시청사는 2021년 설계 완료 후 2022년 착공해 2025년 준공 예정이다.   

박승철 기자 baksc@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