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청주시 도시공원 ‘자연친화형’으로 새단장

기사승인 2019.03.12  19:05:47

공유
default_news_ad1

- 발산·어린이공원 등 재정비

article_right_top

충북 청주시가 도심 속 휴식공간 제공과 쾌적하고 안전한 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노후 도시공원 새 단장에 나선다.

시는 지난해 운천공원 인공폭포 재조성 사업을 비롯한 6개 공원 재정비 사업을 마친데 이어 올해 △근린공원·어린이공원 재정비사업 △생태놀이터 조성사업 △상당공원 빛 정원 조성 △명암저수지 제수문 원격 감시제어시스템 구축 등 노후된 도시공원을 주제가 있는 공원으로 리모델링해 다양하고 체험이 가능한 자연 친화형 도시 공원으로 환경 변화를 꾀한다.

발산근린공원은 노후 공원길 포장과 배수로 등 기반시설을 정비하고 다양한 수목과 초화류를 심어 아름다운 공원 환경을 조성한다.

탑연근린공원은 주민의 의견을 수렴해 노후된 연못과 시설물, 수목 등을 정비한다.

달천·분평 등 어린이공원은 공원을 이용하는 인근 초등학생들의 의견을 수렴, 어린이의 상상력과 모험심, 호기심을 자극할 수 있는 수요자 맞춤형 놀이체험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또 도심 내 생태공간 확보를 위해 운천동 산정어린이공원에 자연생태공간 생태놀이터를 조성한다.

생태놀이터는 녹지가 부족한 도시지역에 흙, 물, 풀, 나무 등 자연재료를 이용한 소규모 생태·자연학습 공간이며, 지역주민을 위한 도심 속의 생태휴식공간으로 자연과 함께 어우러지는 친환경 놀이터이다.

상당공원 빛 정원 조성사업은 지난 2017 공무원제안 채택사업으로 도시 근린공원에 다양한 야간 경관조명을 연출해 구도심을 활성화함으로써 시민에게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시는 이와 함께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에 대한 일몰제 적용 시점이 내년 7월 1일로 다가와 사라질 위기에 있는 도심 내 주요 녹지 공간인 도시공원을 지키기 위해 우선관리지역을 선별해 지속적인 공원 확보를 추진하고자 다각적인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공원이 없는 지역을 선정해 조성하며 보상 중에 있는 공원 대상은 사천근린공원, 복대근린공원, 내수중앙공원, 미원 숲울림어린이공원, 용정동 로드파크가로공원, 오창 바람개비어린이공원 등 6곳이다.

오는 2020년까지 연차별 투자계획을 세워 143여 억원을 들여 토지 보상을 추진하며, 지난해까지 복대·사천·내수중앙·숲울림어린이 공원 등에 대한 토지보상을 추진했다. 

올해는 로드파크·바람개비어린이 공원에 대한 토지 보상을 추가로 하고 내년 6월까지 실시계획인가를 받아 도시공원 조성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도시공원은 시민의 생활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면서 “앞으로 다양한 방법을 모색해 시민의 기대에 부응하는 안전하고 쾌적한 공원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승철 기자 baksc@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