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천 역전한마음시장 '팔도장터 관광열차' 선정

기사승인 2019.03.18  20:39:36

공유
default_news_ad1
   
▲ 충북 제천역 팔도장터 관광열차 모습. 제천시 제공

충북 제천시는 전통시장 활성화 정책의 하나로 추진 중인 ‘팔도장터 관광열차’ 사업에 충북에서는 유일하게 제천 역전한마음시장이 6년 연속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팔도장터 관광열차’는 중소벤처기업부와 코레일이 협업해 전국의 명소인 전통시장과 철도를 연계하는 문화·관광 상품이다.  

대도시 소비자의 전통시장 유입확대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유도하기 위한 해당 상품은 3월부터 11월까지 65회 정도 정기적으로 운행된다.

특히 열차 내에는 전통시장 특산품, 먹거리와 해당지역 관광 명소 등을 전시∙홍보하는 종합 관광정보가 제공된다.

열차 이용객은 열차운임 1만5천원과 온누리 상품권 5천원을 중소벤처 기업부로부터 지원받아 기차여행도 즐기고 대한민국 구석구석 숨은 명소와 전통시장을 체험할 수 있다.

제천시 일자리경제과 관계자는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역전한마음시장 고객지원센터에는 별도의 운영실을 설치해 운영 중”이라며 “관광열차 이용객에게는 전통시장 러브투어 사업과 연계해 투어버스 제공, 관광지 입장료 50%할인, 관광해설사 동행 등의 혜택까지 제공해 타 지자체와의 모객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천역전한마음시장 전태섭 상인회장은 “단체 관광객 맞이에 앞서 새봄맞이 대청소 및 상인회 자체 서비스 친절교육 등을 실시해 더 많은 관광객이 역전한마음시장을 찾을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시는 오는 29일 개장 예정인 청풍호 케이블카와 올 초 개관한 의림지 역사박물관 등지에 팔도장터 관광객과 러브투어 단체 관광객이 방문을 희망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시는 이벤트와 특별판매 등 다양한 행사를 개최하고, 볼거리와 먹거리, 즐길거리를 제공해 이들을 전통시장과 중심상권으로 유치해 전통시장에 활기를 불어넣는다는 계획이다. 

김형주 기자 hjkim850707@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