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북NGO·정치권 "청주 도시공원 민간개발 재검토하라"

기사승인 2019.04.15  18:41:44

공유
default_news_ad1
   
▲ 15일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충북시민대책위원회 회원들이 기자회견을 열어 지역 내 도시공원 보존을 촉구하고 있다.

충북 청주지역 시민사회단체와 정치권이 청주시의 도시공원 민간개발 추진에 대해 일제히 제동을 걸고 나섰다.

28개 시민·환경·노동 단체로 구성된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충북시민대책위원회'는 15일 "한범덕 청주시장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도시공원을 지켜라"고 촉구했다.

대책위는 이날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도시공원(도시 숲) 확대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가장 쉽고 효율적인 방법"이라며 이같이 요구했다.

대책위는 "지난 9일 한 시장은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 해제에 따른 대응 방안으로 민간공원개발(아파트 건설)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며 "이는 도시공원을 보전해달라는 시민사회의 요구는 물론 미세먼지 저감을 바라는 요구까지 함께 묵살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시민들은 도시공원 전체를 매입하는데 필요한 1조8천억원을 일시에 마련하라는 것이 아니다"며 "단계적으로 비용을 마련해 개발 압력이 높은 곳을 중심으로 매입 계획을 세우면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며칠 후에 있을 '도시공원위원회'에서는 아파트 건설이 아니라 도시공원을 지키는 결정이 내려져야 한다"며 "청주시가 진정으로 도시공원을 지키는 모습을 보이면 85만 청주시민이 함께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의당 충북도당과 청주시위원회도 이날 오후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해 "한 시장과 청주시는 도시공원을 지키기 위한 전향적인 인식전환을 통해 민간개발이 아닌 단기적·장기적 매입을 통한 도시공원 유지를 모색하라"고 요구했다.

   
▲ 15일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정의당 충북도당과 청주시위원회 당직자들이 기자회견을 열어 청주시의 도시공원 민간개발 계획 재검토를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한 시장이 속한 더불어민주당은 지난달 말 전국 도시공원의 사유지를 지자체가 매입할 수 있도록 중앙정부가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한 바 있다"며 "이는 도시공원을 살리기 위해 국비 지원을 통해 지자체의 매입 과정을 돕겠다는 것"이라고 전제했다.

그러면서 "당연한 정책인데 한 시장은 거꾸로 정책을 펴고 있다"며 "청주시가 환경파괴·난개발을 획책한다면 시민사회단체와 연대해 투쟁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동당 충북도당도 논평을 내 "도시공원을 파헤쳐 아파트를 건설한다면 환경문제 관련 청주 역사에 길이 남을 역적이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충북 녹색당은 보도자료를 통해 "미세먼지 전국 1위이자 소각장 최다 밀집 지역인 청주시가 그나마 남아있는 도시공원을 아파트 숲으로 대체하려 한다"며 "'녹색 수도 청주'라는 현판이 빛을 잃게 됐다"고 비판했다.

앞서 한 시장은 지난 9일 청주지역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 개발방식 최종안을 발표했다.

청주시의 민간공원 개발 사업 대상지 8곳 중 '뜨거운 감자'로 남았던 구룡공원은 청주시가 사유지를 일부 매입하고, 나머지 구역의 경우 민간특례 사업(민간공원 개발)을 벌이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매봉공원은 민간공원으로 개발하되 비 공원시설(아파트) 최소화를 유도하기로 했다.

박승철 기자 baksc@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