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옥천군, 충북 최초 공립 치매전담형 요양시설 건립

기사승인 2019.04.15  18:41:56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충북 옥천군이 민선7기 공약사업으로 충북도내에서는 처음으로 공립 치매 전담형 요양시설과 주간보호센터를 건립한다. 

15일 군에 따르면 총 사업비 100억원을 들여 2020년까지 옥천읍 교동리 일원에 연면적 2810㎡(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의 공립 치매 전담형 요양시설과 주간보호센터를 짓는다.  

3월 말 기준 옥천군의 만 65세 이상 노인 인구수는 전체 인구 5만1372명의 27.7%인 1만4244명을 차지하고 있다. 

그 중 보건소에 등록된 치매환자 수는 3월 말 기준 1147명이며 등록되지 않은 환자를 포함해 전체 환자 수는 1690여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또 의사소견서에 ‘치매상병’이 기재돼 있거나 2년 이내 ‘치매상병’ 진단 또는 치매진료 내역이 있는 노인은 1250여명 가까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내 소재한 15개 노인요양시설의 입소율은 97%에 육박하나 치매 전담형 시설은 전무한 상황에서 군은 민선7기에 들어와 센터의 조속한 설립을 위해 많은 공을 들여왔다. 

군은 정부가 추진하는 치매국가책임제의 일환으로 전문적인 의료 지원과 맞춤형 서비스 제공 등 치매의 공적 관리를 위해 이 사업을 확정짓고 현재 토지 매입 절차에 들어간 상태다. 

신축 건물 1층에 들어서는 주간보호센터는 모두 40명 수용 규모로 치매전문교육을 이수한 프로그램 관리자와 요양보호사가 배치돼 개인별 특성에 따른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같은 건물 2~4층에 위치하는 70명 수용 규모의 요양시설에는 전문의사 간호사가 함께 배치돼 치매 환자를 체계적으로 관리해 나간다.  

이 시설들이 완공될 경우 입소 자격이 있는 만 65세 이상 장기요양등급 대상자 1254명의 8.8% 정도가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 

군 관계자는 “공립 치매 전담형 시설이 신축되면 치매환자의 체계적이고 안정적인 치매관리를 통해 환자 본인은 물론 가족들의 삶의 질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영순 기자 kimdew1128@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