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의영 도의원 "폐기물 소각장 관리 충북도가 나서라"

기사승인 2019.04.17  20:48:24

공유
default_news_ad1
   

이의영 충북도의회 의원(사진)은 17일 "충북도가 청주 오창 후기리 사업장 폐기물 소각시설의 신설을 막고 기존 시설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이 의원은 이날 제372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도는 폐기물 관리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전담팀을 구성, 소각장을 관리·감독하라"고 강조했다.

그는 폐기물 소각량 총량제를 실시하고 유해물질 배출량을 규제할 수 있는 도 차원의 조례 제정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또 소각장 밀집 지역의 모든 주민을 대상으로 한 역학조사 실시, 지방자치단체·주민·유관기관·시민단체가 참여하는 폐기물 관리 거버넌스 구축도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키웠다.

도청 소재지인 청주지역의 12개 공공·민간 폐기물 소각장은 전국 소각물량의 18%를 처리하고 있다.

오창 후기리 소각장을 포함, 신설이 추진되는 4개 소각장이 조성되면 소각물량은 전국 대비 25%까지 증가, 대기질 악화가 한층 심해질 수 있다는 우려스러운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박승철 기자 baksc@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