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증평군, 지역발전 방안 주민과 함께 모색

기사승인 2019.05.15  17:47:18

공유
default_news_ad1
   
▲ 15일 증평군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지역발전과 군민행복 토론회’에서 패널들이 토론을 하고 있다.

증평군은 15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전문가, 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발전과 군민행복 토론회’를 개최했다.

지역현안 문제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건설적 대안을 모색하기 위함이다.

토론회에는 홍성열 군수와 우종한 군의회 의원을 비롯해 언론, 학계 등 각 분야의 전문가와 지역주민 등 7명이 자리해 지역 발전방안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쏟아냈다.

이 자리에서는 다음달 14일 개장을 앞두고 있는 충북 최초의 관광단지 에듀팜 특구가 화두로 떠올랐다.

특구 완공 시 예상되는 연간 방문객 66만명과 일자리 창출 5000명 등의 효과를 지역 경제 활성화로 연결하기 위한 방안이 논의됐다.

방안으로는 특구 내 마련될 농특산물 판매장과 증평인삼판매장, 농촌체험마을을 연계한 지역 농특산물 판매 촉진, 블랙스톤과의 협의를 통한 지역 인재 우선 고용 등이 제시됐다.

이외에도 최근 큰 문제로 떠오르고 있는 청주시 북이면 일원의 우진환경(주) 폐기물 소각장 증설 저지 대책과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통한 지역발전 방향, 한국교통대 증평캠퍼스의 활성화 방안 등이 논의됐다.

토론에 앞서 원광희 충북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의 ‘증평군의 미래전망과 지역발전 과제’에 대한 주제 발표가 있었다.

원 위원은 산단 조성과 공동주택 건설로 인구유입 가능성이 큰 만큼 사회적 인프라를 구축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홍성열 군수는 “군정에 대한 관심과 열의를 가지고 오늘 토론회에 참석해 의견을 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제안해 주신 내용에 대해서는 면밀히 검토해 향후 군정운영에 반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태순 기자 kts5622@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