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북 시내·농어촌버스 요금 8월께 200원 인상될 듯

기사승인 2019.06.10  20:33:50

공유
default_news_ad1

- 14일 용역 결과 설명회 열기로, 이달 중 주민공청회도

article_right_top

충북지역의 시내·농어촌버스 요금이 오는 8월부터 현 1천300원(현금 기준)에서 200원가량 오른 1천500원이 될 것으로 보인다.

10일 충북도에 따르면 오는 14일 충북버스운송사업조합에서 도청 담당 부서와 업계, 용역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운송원가 검증용역 결과 설명회가 열린다.

용역 결과에는 '16% 인상안'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인상안이 적용되면 요금은 1천508원이 되지만 통상 100원 미만의 자투리는 떼어낸다.

도내 시내·농어촌버스 요금은 2014년 1월 인상된 후 5년 넘게 유지됐다.

충북도는 설명회가 끝나는 대로 이달 중 도민 공청회도 열 계획이다.

요금 인상 폭은 오는 7∼8월 열릴 도정조정위원회와 물가대책분과위원회, 경제정책심의위원회를 거쳐 결정된다.

도 관계자는 "관련 절차가 마무리되면 요금은 8월 중 오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충북 버스운송사업조합은 지난해 초 청주 시내버스 기본요금을 현재 1천300원에서 1천740원으로 33.8% 올려달라고 도에 건의했다.

충주·제천시 등 도농 통합지역은 1천880원으로 44.6%, 군 지역은 2천310원으로 77.7% 인상해 달라고 했다.

이에 따라 도는 작년 12월 시내·농어촌버스 운송원가 검증용역을 발주했다.

박승철 기자 baksc@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