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주댐 대책위 “수공, 충주시민 보상안 마련하라”

기사승인 2019.06.11  20:10:11

공유
default_news_ad1

- “댐지원사업비 고작 70억원···수익 올리기에만 혈안”

   
▲ 충북 충주댐 피해 범시민대책위원회는 11일 충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충주시민 우롱하는 수자원공사는 각성하고, 즉각 충주시민에 대한 보상안을 마련해 발표하라”고 촉구하며 충주시민에 대한 충분한 보상안이 마련될 때까지 결사 투쟁해 나갈 것을 선언했다.

충북 충주댐 피해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11일 “충주시민 우롱하는 수자원공사는 각성하고, 즉각 충주시민에 대한 보상안을 마련해 발표하라”고 촉구했다.

충주시 사회단체와 시민 등으로 구성된 충주댐 대책위는 이날 충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충주시는 1985년 충주댐 준공 이래 잦은 안개로 줄어든 일조량과 냉해로 영농피해는 물론, 교통사고 증가와 기업유치에 지장을 초래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충주시 사회단체와 시민 등은 지난 1월 대책위를 구성하고 수차례에 걸쳐 수자원공사를 방문해 충주댐 준공 후 발생되는 충주시민의 고통과 아픔을 치유해 줄 것을 요구했으나, 현재까지 수공은 원론적이고 무성의한 답변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수공은 2017년 제2단계 광역상수도 확장공사를 통해 괴산, 음성, 진천, 증평과 경기도 이천까지 용수 공급을 확대하며 수익 올리기에 혈안이 돼있다”고 지적했다.

대책위에 따르면 수공은 충주댐에서 전국에서 가장 많은 수익(500억원~630억원 상당)을 내고 있으나 ‘댐지원사업비(충주·제천·단양 지역)’는 70억원에 불과하다.

대책위는 이날 “수공이 충주시민에 대한 충분한 보상이 이뤄질 때까지 10만명 서명운동에 돌입하는 등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결사 투쟁해 나갈 것”을 경고했다.

그러면서 △충주시가 지불하는 수돗물 값에 상응하는 주민지원 사업비 지원 △댐 주변 지역 지원사업의 지원금 비율 상향 △댐건설법상 댐 소재지 지자체에 용수(원수)요금 감면 조항 신설 등 6개 사항을 수공 측에 요구했다.

앞서 충주시의회는 올해 본예산 심사에 이어 지난 4월 열린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심사 때 집행부가 제출한 충주댐정수구입비 62억5000만원을 전액 삭감했다.

이에 따라 충주시가 집행해야할 충주댐 정수비가 지난 1월부터 5월말까지 22억원 상당 미납된 상태로, 6000만원의 연체료도 발생한 상황이다.

충주시는 그동안 수공의 광역상수도를 공급받는 지역 내 13개 읍·면과 4개 동 주민들에게 상수도 요금을 징수해 수공에 정수구입비를 지급해왔다.   

김태순 기자 kts5622@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