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주댐 피해 범대위, 10만 서명운동 돌입

기사승인 2019.06.21  22:40:24

공유
default_news_ad1

- 피해보상 촉구…수공 본사·환경부 항의방문 예정

   
▲ 충북 충주댐 피해 범시민대책위원가 21일 충주호암체육관에서 열린 이통장협의회 체육대회에서 충주댐 피해 보상 촉구를 위한 10만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

충북 충주댐 피해 범시민대책위원회가 충주댐 피해 보상촉구를 위한 충주시민 10만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범대위는 21일 충주호암체육관에서 열리는 이통장협의회 체육대회를 시작으로 충주시사회단체연합회, 충주시 각 기관단체, 읍·면·동직능단체 등 충주시민 전체로 서명운동을 확산시킬 계획이다. 

범대위는 서명운동과 함께 1985년 충주댐이 준공된 이후 발생한 시민들의 피해와 2017년부터 한국수자원공사에서 추진하고 있는 제2단계 광역상수도 확장공사로 인한 피해 등을 시민들에게 알렸다.

정종수 범대위 위원장은 “1985년 충주댐 준공 이후 잦은 안개로 줄어든 일조량과 냉해 등으로 영농피해는 물론, 교통사고 증가와 기업유치에 지장을 초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자원공사는 타 지자체의 용수 공급을 위한 제2단계 광역상수도 확장공사로 인한 도로와 상수도관 파손 등 충주시민이 겪는 불편에 대한 기본적인 보상 요구에도 원론적이고 무성의한 답변으로만 대응하고 있다”며 지역 내 유관기관과 충주시민의 동참을 호소했다. 

아울러 범대위는 10만 서명운동과 함께 한국수자원공사본사 및 환경부 항의방문과 시민궐기대회 등을 실시, 충주시민이 당한 고통에 대한 충분한 보상이 이뤄질 때까지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강력히 투쟁할 것임을 밝혔다.

범대위는 서명운동을 통해 수공의 폐해를 시민들에게 알리고 그 결과를 국회, 정부 등에 전달할 계획이다. 

김태순 기자 kts5622@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