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청주 오창주민 "소각장 업체 금품 살포 엄정 수사하라"

기사승인 2019.06.26  20:55:48

공유
default_news_ad1
   
▲ 충북 청주시 오창읍 소각장 반대 대책위원회는 26일 청주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은 이에스지청원의 불법탈법을 엄정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충북 청주시 오창읍 소각장 반대 대책위원회는 26일 "검찰은 이에스지청원의 불법탈법을 엄정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대책위는 이날 청주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에스청원이 소각장 사업 친위세력을 만들려고 십수억원의 자금(금품)을 살포했다는 보도가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이에 대한 자금 출처와 이 업체에 취업한 퇴직 환경부 공무원의 로비 의혹 등을 수사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책위는 "업체 사업에 동조하는 지역 환경단체 간부와 인터넷카페 운영자, 정치인과 청주시 관계자의 업체 비호 여부 등도 조사하라"고 강조했다.

이어 "시와 시의회는 주민들을 위해 소각장 설립을 반대하고 금강유역환경청은 소각장 환경영향평가 본안을 부동의하라"고 덧붙였다.

이에스지청원은 후기리 일원에 하루 처리용량 282t 규모의 소각시설과 하루처리용량 500t 규모의 슬러지 건조시설 건립을 추진 중이다.

하지만 주민들은 대책위를 꾸려 반대에 나섰고 업체가 사업 추진 과정에서 일부 단체 등에 금품을 살포한 의혹이 있다며 검찰 등에 진정을 냈다.   

박승철 기자 baksc@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