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시종 충북지사 "일본 수출규제 피해 접수기구 설치하라"

기사승인 2019.07.08  20:36:25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시종(오른쪽 두번째) 충북지사가 8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일본 수출규제 대응 기업인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8일 "도 경제통상국 산하에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로 인한 도내 기업의 피해·애로사항을 접수할 기구를 설치하라"고 지시했다.

이 지사는 이날 도청 소회의실에서 기업인 간담회를 열고 "일본의 수출규제로 대기업뿐만 아니라 중소기업까지 영향을 받을 수 있다"며 이렇게 강조했다.

그는 또 "수출규제로 인한 파장을 최소화하려면 단기뿐만 아니라 중·장기 대책도 검토해야 한다"며 "한국무역협회(충북지역본부)를 중심으로 태스크포스도 구성, 정례회의를 통해 기업 의견을 지속해 들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SK하이닉스 등 20개 기업 관계자들은 지금까지 큰 문제가 생기지 않았지만, 일본의 수출규제가 장기화한다면 어려움이 초래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기업 유동성에 문제가 생길 수 있는 만큼 자금 대책도 마련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수출규제 소재인 포트리지스트나 에칭가스 등을 국산화하는 방안이나 수입 다변화 대책 마련을 정부에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또 "산업통상자원부 등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면서 일본의 수출규제 관련 정보가 해당 기업에 신속히 전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승철 기자 baksc@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