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북 버스요금 인상 앞두고 업계 "200원 올려도 적자"

기사승인 2019.07.10  18:58:34

공유
default_news_ad1

- 충북도 공청회 개최…시민단체 "서비스 개선 동반돼야"

article_right_top

5년 넘게 1천300원(현금 기준)으로 유지돼 온 충북지역 시내·농어촌버스 요금의 인상을 앞두고 열린 공청회에서 다양한 의견이 쏟아졌다.

충북도는 10일 충북미래여성플라자 문화이벤트홀에서 '시내·농어촌버스 운임 및 요율 조정 검증용역 결과 공청회'를 열었다.

앞서 충북 버스운송사업조합은 지난해 초 청주 시내버스 기본요금을 현재 1천300원에서 1천740원으로 33.8% 올려달라고 도에 건의했다.

충주·제천시 등 도농 통합지역은 1천880원으로 44.6%, 군 지역은 2천310원으로 77.7% 인상해 달라고 했다.

이에 따라 도는 작년 12월 시내·농어촌버스 운송원가 검증용역을 발주했다.

용역을 수행한 반석회계법인은 검증 절차를 거친 버스 요금 단가를 청주시 1천535원, 충주·제천 1천403원, 농어촌 1천810원으로 책정했다.

그러면서 2014년 1월부터 시행 중인 충북 전체 단일 요금제를 적용, 15.38%가 오른 1천500원으로 인상안을 제안했다.

반석회계법인 관계자는 "수송 인원 감소에 따른 운송수입금 감소, 인건비·복리후생비·연료비·차량정비 및 관리비 상승 등을 고려해 적정 인상안을 산출했다"고 설명했다.

용역 결과 발표 이후 이어진 지정토론에서 윤태한 충북도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은 "청주의 경우 검증 요금을 1천535원이라 해놓고 1천500원으로 올리면 당장 요금을 인상하더라도 35원만큼 적자를 보는 것"이라며 난색을 보였다.

박우용 우진교통노동조합 위원장도 "요금 35원 차이가 별거 아닌 것처럼 보이지만, 우진교통의 경우 이를 1년으로 환산하면 4억원이나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버스 업계의 만성적인 적자로 노동환경이 나빠지면 서비스 질 하락으로 이어져 결국 그 피해가 소비자에게 돌아가게 된다"고 강조했다.

반면 이병관 충북청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정책국장은 "버스 이용자 입장에서 가급적 적게 오르면 좋겠으나 용역 결과에서 제시된 200원 정도면 적정해 보인다"며 "다만 요금 인상과 함께 서비스 개선을 가져와야 소비자 불만을 불식할 수 있을 것"이라고 피력했다.

이혜정 청주YWCA 사무총장은 "버스와 같은 공공재의 요금 인상은 적은 금액이라도 민감할 수밖에 없다"며 "당장의 요금 인상도 중요하지만, 장기적인 대중교통 플랜을 세우고 그 안에서 요금 조정과 노동환경 및 서비스 개선을 도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충북도는 공청회에서 나온 의견들을 수렴해 도정조정위원회와 물가대책분과위원회, 경제정책심의위원회를 거쳐 요금 인상 폭을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관련 절차가 마무리되면 실제 요금 인상은 다음 달 중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박승철 기자 baksc@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