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민주당, 충북 동남4군 지역위원장 대행체제 철회하라"

기사승인 2019.08.07  21:10:51

공유
default_news_ad1
   
▲ 더불어민주당 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동남부4군) 지역위원회 당원들이 7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재종 옥천군수의 지역위원장 직무대행 체제 중단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동남부4군) 지역위원회 일부 당원들이 김재종 옥천군수의 지역위원장 직무대행 체제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동남부4군 당원 30여명은 7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충북도당은 정치개혁은 묵살한 채 동남4군을 정치 사고지역이 아닌 사실상 정치가 사망한 지역이 되도록 내몰았다”면서 이같이 요구했다.

이들은 “충북도당은 동남4군의 정치적 정상화를 위해서 지역위원장 선정의 절실함을 인식하고서도 ‘적격자 없음’으로 결론짓도록 유도했다. 그 결과 정치적 활동을 제한받는 공무원 신분의 지역위원장 대행으로 지역 민주당은 천지만엽(千枝萬葉)의 형태가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당원들은 지역에서 활동하며 지역정치를 개혁할 수 있는 새로운 인재등용을 통해 정치 쇄신이 돼야함을 줄기차게 요구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도당은 지속적인 패배의 선거는 물론 지역위원장 선정에 이르기까지 폐쇄적 정치환경을 조성해 적폐를 자행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지역위원장 직무대행 체제 지지 철회 △‘정치할 수 있는 지역위원장’ 선정 협조 등을 촉구했다.

이들은 ‘정치할 수 있는 지역위원장’으로 성낙현 한국지역자활센터협회장을 지목하기도 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5월 충북 2곳을 비롯한 전국 21개 지역위원회 위원장 후보를 공모했다.

충북 동남부4군에서는 성낙현 회장과 안성용 민주당 정책위원회 부의장이 응모했지만 적격자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 과정에서 충북도당의 의사가 반영됐다는 게 이날 기자회견에 나온 당원들의 주장이다.

민주당은 이곳을 김재종 옥천군수의 직무대행 체제로 운영하고 있다.

박승철 기자 baksc@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