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주 칠금동 제철유적 道 문화재 지정

기사승인 2019.08.09  19:18:28

공유
default_news_ad1
   
▲ 칠금동 제철유적 발굴현장. 충주시 제공

충주시 칠금동 탄금대 인근에 위치한 제철유적(2,218㎡)이 충청북도 문화재로 지정됐다.

시는 칠금동 392-5번지 일대에 위치한 ‘충주 칠금동 제철유적(忠州 漆琴洞 製鐵遺蹟)’이 충북도 기념물 제170호로 지정됐다고 9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탄금대 남쪽 기슭에 위치한 해당 유적은 국립중원문화재연구소(소장 김지연)에서 2016년부터 연차적으로 발굴조사를 진행 중이다.

발굴 결과 삼국시대(백제) 제련로(철광석에서 쇠를 뽑는 공정) 26기와 단야로(쇠를 두드려 불순물을 줄이는 과정) 1기가 조사됐으며, 이는 국내 최대 규모의 고대 철 생산 유적지로 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제련로 축조 시 기존에 알려진 하부구조에 더해 탄화목을 촘촘히 깔아놓은 방식이 다수 조사되어 ‘칠금동식 제련로’라고 이름을 붙였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 문화재로 지정된 토지를 매입·정비하고 국립중원문화재연구소와 협업을 통해 미발굴 지역에 대한 조사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이를 통해 고대 하이테크 기술인 철기 생산과 유통 연구에 기여하고, 역사교육의 장으로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태순 기자 kts5622@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