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단양군 3단계 지역균형발전사업 '순항'

기사승인 2019.09.18  10:46:46

공유
default_news_ad1

- 북벽지구 테마파크 조성 등 2021년까지 253억원 투입

   
▲ 단양군 영춘면에 조성될 북벽지구 테마파크 예상도.

충북 단양군의 2000만 관광객 목표를 견인할 3단계 지역균형발전사업이 속도를 내며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18일 단양군에 따르면 지역균형발전사업은 도내 지역 간 균형발전 촉진으로 불균형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충청북도 지역균형발전 지원 조례'에 따라 낙후 시군 발전을 위한 사업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군은 2017~2021년 5년간 충북도로부터 지원받은 149억5000만원을 포함한 253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3단계 지역균형발전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군에서 추진 중인 사업으로는 △북벽지구 테마파크 조성사업 △별다른 동화마을 △단양호 달맞이길 조성사업 △혁신역량강화 사업 등이다.

북벽지구 테마파크 조성사업은 2021년까지 92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95000㎡ 규모의 테마공원 조성과 수석 전시관, 북벽전망대 등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올 8월 실시설계용역 착수에 들어갔다.

사업이 완공되면 단양읍 시가지와 남부권에 집중된 관광 수요를 영춘면 등 북부권으로 확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온달관광지, 구인사, 승마체험장, 민물고기축양장과 연계한 시너지 효과로 체류형 관광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별다른 동화마을은 2021년까지 사업비 57억원이 투입되는 사업으로 남해 독일마을, 가평 쁘띠프랑스와 같은 단양군만의 특색 있는 문화·예술 마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올 8월 실시설계 용역에 착수했으며 단성면 외중방리 산 34번지 일원에는 23호 규모의 동화마을과 별그림동화카페, 무지개숲정원 등을 비롯한 다채로운 관광시설로 꾸며질 예정이다.

단양호 달맞이길 조성사업은 사업비 98억원을 들여 2020년까지 특색 있는 실내 관람, 전시, 체험공간인 단양 스토리센터를 조성하고 단양역∼단양읍 노동마을 입구 2.8㎞ 구간에 달맞이길 개발과 강변길과 삼봉대교 등에 야간경관 조명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단양호를 중심으로 옛 단양(단성면)과 신 단양(단양읍)을 잇는 둘레길이 조성돼 트레킹과 드라이브가 가능한 색다른 힐링 관광코스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혁신역량강화사업은 사업비 6억원을 들여 2021년까지 균형발전사업 담당자 역량강화와 스토리 투어 앱 개발 등 소프트웨어 부분에 중점을 두고 추진된다.

군은 1단계(2006∼2012년) 지역균형발전사업에서 국내 최대 민물고기 전시관인 다누리센터를 건립해 균형발전사업의 대표 선례가 됐으며 2단계(2012∼2016년)에서 만천하 스카이워크와 소백산 자연휴양림 등을 조성하며 체류형 관광도시로 성공적으로 탈바꿈했다.

군 관계자는 "선택과 집중을 통해 지역균형발전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이들 사업이 완료되면 단양관광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탄생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형주 기자 hjkim850707@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