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북 한국당 "입 닫은 이해찬, 충청권 균형 발전 안중에 없어"

기사승인 2019.11.14  16:16:48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자유한국당 충북도당은 14일 "충북에서 더불어민주당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하면서 KTX 세종역 신설 문제에 대해 입 닫은 이해찬 대표는 충청권 균형 발전이 안중에 없다"고 비난했다.

한국당 충북도당은 이날 성명을 내 "이 대표가 묵묵부답으로 일관한 것은 세종역을 신설하겠다는 기존 입장에 변함이 없음을 무언으로 표현한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충북도당은 "이 대표가 진정으로 충북을 발전시킬 의도로 방문한 것이라면 세종역 신설에 대한 명확한 포기 입장을 밝히고, 상처받은 충북 민심을 위로하는 게 순서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와 같은 민주당 소속 이춘희 세종시장은 지금 즉시 세종역 신설 포기를 발표하고, 지역갈등을 봉합해야 한다"며 "우리는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에 세종역 신설을 반드시 막아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날 청주의 시스템 반도체 회사인 네패스에서 열린 민주당 현장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이 대표는 세종역 관련 발언은 일절 하지 않았고, 기자들의 관련 질문에도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세종역 신설은 세종시가 지역구인 이 대표의 선거 공약이다.

충북에서는 KTX 세종역이 신설되면 현재 세종시 관문 역 역할을 하는 KTX 오송역이 직격탄을 맞게 된다며 반대 움직임이 거세다.

홍종우 기자 jwhong66@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