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괴산군, 2020년 지역특화림 조성사업 선정

기사승인 2019.11.29  17:47:53

공유
default_news_ad1
   
▲ 미선나무. 괴산군 제공

충북 괴산군은 산림청의 ‘2020년 지역 특화림 조성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지역특화림 조성사업은 지역별 특성을 최적화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특화 모델 숲을 제시하고, 이를 산업자원으로 육성하는 것이다.

이 사업에는 내년부터 오는 2021년까지 2년간 산림청에서 지원받는 국비 2억원을 포함해 모두 4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군은 세계 1속 1종 식물이자 희귀수종인 미선나무를 특화수종으로 정하고 성불산, 산림휴양단지, 산막이옛길, 남산 산림욕장 등 모두 20㏊에 심어 관광명소로 적극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매력적인 향기를 품은 미선나무는 3월말쯤 개화하고 면역증진, 항염, 아토피 개선 등에 좋은 기능성 물질이 함유돼 있다. 

미선나무의 꽃말은 ‘모든 슬픔이 사라진다’로 알려져 있으며, 열매 모양이 둥근 부채를 닮아 미선(尾扇)나무라고 불린다. 

군 관계자는 “미선나무를 지역의 관광자원과 연계해 대표 특산식물로 육성할 계획”이라며 “이번 사업을 통해 주민들이 편하게 힐링 할 수 있는 아름다운 특화림을 조성하고, 미선나무를 활용한 기능성 화장품, 가공식품 등도 적극 개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태순 기자 kts5622@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