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금강환경청, 청주 오창 소각장 환경평가 재보완 요구

기사승인 2019.11.29  17:48:07

공유
default_news_ad1

- 주민·정치권 반발

article_right_top

금강유역환경청이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 후기리 소각장 건설 업체가 제출한 환경영향평가서에 대해 재보완 처분을 내렸다.

부동의를 요구했던 주민들은 강력히 반발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29일 금강유역환경청에 따르면 금강환경청은 이에스지 청원이 제출한 환경영향평가서에 대해 재보완 처분을 했다.

재보완 요구 내용은 발암 위해도에 대한 계절별 평균값 산정 후 연평균 결과 산정 제시, 중점 민원지역에 대한 영향 예측 결과 구체적 제시 등이다.

주민설명회, 주민 협의회 구성 등 주민들을 설득할 수 있는 수용성 향상 방안도 보완하도록 했다.

보완서류 제출 시기는 별도로 정하지 않았다.

금강유역환경청의 결정이 알려지자 주민들은 불만을 터트리고 있다.

오창읍 소각장 반대 대책위원회의 한 관계자는 "부동의 결정이 나오지 않아 실망했다"며 "부족한 부분이 있는 데도 보완지시를 통해 업체에 또다시 기회를 주는 것을 납득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대책위원회 회의를 통해 앞으로 행동 방향을 결정할 계획이지만, 대부분 주민은 이번 결정을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역 정치권도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바른미래당 김수민(비례) 의원은 "부동의가 아니라 재보완을 요구하는 결정에 분노를 감출 수 없다"며 "(재보완 요구는) 환경영향평가에 대한 처리 마감 시한을 단순히 연장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절차상 중대한 흠결을 가진 환경영향평가 심의 결정의 유일한 답은 부동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변재일 의원도 "청주시는 겨울과 봄철 미세먼지로 주민 피해가 극심한 지역"이라며 "후기리 소각장이 주민 생활환경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분석이 정확히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스지청원은 후기리 일대에 소각장을 건설하기 위해 지난 2월 10일 환경영향평가서를 제출했고, 금강유역환경청은 지난 4월 5일 1차 보완지시를 내렸다.

이에스지청원은 지난달 31일 환경영향평가 보완서를 다시 제출했다.

김영순 기자 kimdew1128@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