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옥천군, 군사시설 이전 탄원서 국방부에 전달

기사승인 2019.12.12  17:36:39

공유
default_news_ad1
   
▲ 지난 11일 김재종 옥천군수가 군사시설 이전 탄원서를 국방부 종합민원실에 전달하고 있다. 옥천군 제공

충북 옥천군(군수 김재종)은 군내 군사시설 이전 탄원서와 주민 서명부를 국방부에 전달했다고 12일 밝혔다.

옥천읍 양수리에는 1983년도에 조성한 예비군 훈련장과 1987년도에 조성한 자동화 사격장이 있다.

전체 면적 15만5280㎡로 30년 넘게 예비군과 지역부대의 훈련장으로 사용한 곳이다.

이로 인해 인근 양수·마암·마항·대천·가화리 등 옥천읍 서부 주민은 자동화 사격장의 소총 사격 소음으로 정신적 고통과 가축 유산 등의 피해를 보았다.

군 발전에 저해 요인이자 주민에게 피해를 주는 군사시설 이전 여론도 끊이지 않았다.

군은 지난 10월11~12일 '제3회 옥천군민의 날'과 '제44회 군민체육대회'를 치르면서 군사시설 이전 운동을 전개해 2000여명의 서명을 받았다.

지난달까지 진행한 서명 운동에 동참한 주민은 모두 2만여명이다. 

군은 여론형성과 분위기 확산을 위해 지속해서 군사시설 이전을 위한 당위성을 홍보할 계획이다. 

김재종 군수는 "5만 군민이 한마음 한뜻으로 군사시설 이전을 염원하고 있다"며 "옥천 발전을 위해 군사시설 이전을 강력히 청원한다"고 말했다.   

김태순 기자 kts5622@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