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송진우 한화이글스 코치, 증평초 야구 꿈나무 형제 찾아 격려

기사승인 2020.01.22  20:27:06

공유
default_news_ad1
   
▲ 송진우 한화이글스 코치(왼쪽)가 22일 모교인 증평초등학교 야구 유망주 형제의 1일 코치를 진행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증평군 제공

송진우 한화이글스 코치가 증평초등학교 야구 유망주 강대호(12)·인호(10) 형제의 1일 코치를 자처하고 나섰다.

송 코치는 22일 청주시 흥덕구 송정동 청주 한국 폴리텍대학 캠퍼스를 찾아 모교 후배인 강씨 형제를 격려하고 코치했다.

이번 만남은 장천배 증평군의회 의장이 성사시켰다.

장 의장은 강씨 형제가 평소 제일 존경하는 야구 선수로 송 코치를 꼽으며 만나고 싶어한다는 소식을 듣고 평소 친분이 있던 송 코치에게 연락했다.

이에 송 코치는 해외 일정을 마치고 귀국하는 길에 곧바로 훈련장을 찾았다.

대호·인호 형제는 "송진우 코치에게 지도를 받은 것이 꿈만 같다"며 "훌륭한 선수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들은 각종 리틀야구대회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미래 메이저리거를 꿈꾸고 있다.

한편 송 코치는 증평초등학교를 졸업, 1989년 빙그레이글스에 입단하며 프로야구선수로 활약했다.

2009년 은퇴 후 일본 요미우리 자이언츠·한화이글스 코치, KBS N 해설위원을 거친 뒤 2018년부터 다시 한화이글스 코치를 맡고 있다.

김태순 기자 kts5622@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