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북교육청, 보조금 부정청구시 최대 5배 제재금 부과

기사승인 2020.02.10  19:11:38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충북도교육청은 올해 1월 1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공공재정 부정청구 금지 및 부정이익 환수 등에 관한 법률(공공재정환수법)’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와 엄격한 관리 감독에 나서겠다고 10일 밝혔다.

이 법령은 각종 보조금·보상금·출연금 등 ‘공공재정지급금’을 허위·과다 청구하거나 목적 외 사용, 잘못 지급된 경우 그 금액을 전액 반환하고 부정이익의 최대 5배까지 물어내야 하는 것이 골자다.

예를 들면 유치원 방과후 수업을 실시하면서 원생 수를 실제 수업에 참여하는 인원보다 부풀려 청구해도 기존에는 유아교육법에 의해 부정이익만 환수했다. 

그러나 이 법령이 시행되면서 부정이익을 전액 환수하고 최대 5배의 제재 부가금을 부과할 수 있게 됐다.  

부정청구 등이 발생했거나 발생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되면 소관 공공기관 또는 감독기관, 감사원,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할 수 있다.

누구든지 신고자의 인적사항이나 신고자임을 알 수 있는 사실을 다른 사람에게 알려주거나 공개·보도해서는 안 된다. 

이를 위반하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받게 된다. 

도교육청 청렴윤리팀장 고현주 사무관은 “반칙과 특권 없는 청렴문화 조성을 위해 소위 ‘나랏돈은 눈먼 돈’이라고 생각하는 부정청구자를 엄벌하고 앞으로도 철저한 감사 실시와 인식개선 교육 등을 통해 교육재정 누수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도교육청은 공공재정환수법에 대한 내용을 담은 공문을 각급 기관(학교)에 시달했으며 감사담당공무원 등에게 전달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김영순 기자 kimdew1128@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