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북대 연구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분리 성공

기사승인 2020.02.13  19:48:42

공유
default_news_ad1

- 진단법·치료제 개발 등 활용 예정

   
▲ 충북대학교 의과대학 연구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분리하는 데 성공했다. 사진은 충북대 정문

충북대학교(총장 김수갑)는 의과대학 연구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분리하는데 성공했다고 13일 밝혔다.

충북대에 따르면 의과대학 연구팀이 국립중앙의료원과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진환자 2명의 검체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분리했으며, 분리주 이름을 NMC-nCoV-01과 NMC-nCoV 02로 명명했다.

연구팀은 국립중앙의료원에 입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의 호흡기 검체를 원숭이 신장세포로 잘 알려진 Vero 세포주에 접종해 바이러스의 배양에 성공했다.

증식한 바이러스의 유전자 염기서열 분석 결과, 중국 우한에서 발원한 것으로 알려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유전자 상동이 거의 일치하는 것을 확인했다.

이번에 분리된 바이러스는 우선적으로 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진단법 개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제 및 백신 개발 등 공공의 이익을 위해 활용되도록 바이러스 정보를 의과학계와 공유하기로 국립중앙의료원과 협의했다.

또 충북대학교 의과대학 연구팀과 국립중앙의료원은 다양한 임상시료 및 감염경과에 따른 다양한 검체에 대해 차세대염기서열분석법(Next-generation Sequencing)을 이용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유전학적 특성을 더욱 심층적으로 분석해 나갈 예정이며 현재까지 감염모델로 알려진 인체 ACE2 수용체를 가진 트랜스제닉 마우스 (ACE2 transgenic(TG) mouse) 이외의 다양한 실험동물에서의 감염성 연구도 병행할 예정이다. 

김영순 기자 kimdew1128@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