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청주시, 잇단 원생 성범죄·아동학대 충북희망원 폐쇄 결정

기사승인 2020.03.25  18:54:27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충북 청주시가 원생 간 성폭력 사건과 종사자들의 아동학대가 발생한 충북희망원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시는 지난 20일 지역 아동양육시설인 충북희망원에 시설폐쇄 명령처분을 사전통지했다고 25일 밝혔다. 시설이 아동보호 등 정상적으로 운영할 수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시는 지난해 발생한 이 시설 종사자의 아동학대에 대한 법원 판결이 나오자 지난 2월4일 사업정지 1개월 처분을 내리고 원아 30여 명은 다른 시설로 전원 조치했다.

지난 2월26일 법원이 지난해 9월 이 시설에서 발생한 원생 간 성범죄 사건에 대해 가해 학생의 혐의를 인정하는 판결을 내리자 시설장 교체 명령까지 내렸다.

하지만 올해 초 또 원생 간 성범죄가 발생해 수사기관이 조사에 나섰고 아동보호전문기관이 시설 교사 7명을 아동학대로 신고하는 등 문제가 잇따랐다.    

이 때문에 지역 시민사회단체의 시설폐쇄 요구가 커졌고 시는 사업정지 기간 타 시설로 전원한 원아들의 시설 복귀를 금지하기도 했다.

시는 이달 말까지 시설에 대한 청문절차를 진행한 뒤 다음 달 시설폐쇄 명령을 내릴 계획이다. 충북희망원도 시의 결정에 수용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시 관계자는 "사업정지 처분과 시설장 교체 명령에도 충북희망원 내 문제가 계속돼 폐쇄하기로 했다"며 "시설도 이를 수용하고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원아들은 현재 보호 중인 타 시설에서 계속 생활하게 된다"며 "충북희망원에 지원한 운영비는 감가상각해 반납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승철 기자 baksc@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