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북 코로나19 확진자 3명 추가 '총 41명'

기사승인 2020.03.26  20:48:30

공유
default_news_ad1

- 해외입국자 2명·부모… 청주의료원 격리 치료
충북도·청주시 역학조사 진행… 퇴원자는 14명

article_right_top

미국과 유럽 등 해외를 다녀온 충북 도내 거주자 2명과 부모가 잇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충북 확진자는 41명으로 늘어났다.

26일 충북도에 따르면 증평군 증평읍에 사는 주부 A(60·여)씨가 지난 25일 오후 9시 코로나19 진단 검사에 양성이 나왔다.

A씨는 같은 날 열이 38도까지 오르고 인후통, 근육통에 기침 증상까지 보여 오전 9시 증평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했다.

보건소가 검체를 채취해 민간수탁기관에 검사를 의뢰한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증평에서 2번째 환자이며 도내에서는 39번째다.

A씨는 지난 2일부터 남편과 함께 딸이 사는 뉴욕을 방문했다. 지난 17일 먼저 귀국한 남편은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 24일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한 A씨는 당시에는 증상이 없던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마스크를 착용한 채 공항버스를 타고 청주에 온 뒤 자신의 승용차로 귀가했다.

보건당국은 A씨를 청주의료원 격리 병상에 입원 조치했다.

도와 증평군은 A씨에 대한 역학조사에 힘을 쏟고 있다. A씨는 증평보건소에 검체를 채취한 뒤 계속 몸이 안 좋아 충북대병원과 청주의료원을 방문했던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공항버스를 함께 탄 승객 파악에도 나섰다. 접촉자로 확인되면 바로 자가 격리 조처할 계획이다.

청주시 흥덕구에 사는 대학생 B(21)씨과 아버지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B씨는 지난 10일부터 20일까지 프랑스와 영국 등 유럽을 여행한 뒤 21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B씨는 지난 25일 코로나19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됐다. 비행기 동승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기 때문이다.

같은 날 흥덕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를 채취했다. 충북도 보건환경연구원이 검사한 결과 양성이 나왔다. 청주에서 10번째이며 충북 40번째 환자다.

B씨의 아버지인 C(61)씨EH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C씨는 기침과 발열(37.4도) 등의 증상을 보여 흥덕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 이날 오후 4시50분께 '양성' 판정을 받았다. 도와 청주시는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충북은 이날 현재 4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중 14명이 퇴원했다. 지역별 퇴원자는 청주 8명, 음성·괴산 각 2명, 충주·증평 각 1명이다.

나머지는 충주의료원(11명), 청주의료원(10명), 충북대병원(4명), 국립중앙의료원(1명), 중앙대병원(1명)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김영순 기자 kimdew1128@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