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전통공예촌 국토부 계획에 반영…2023년 완공

기사승인 2020.05.19  18:42:02

공유
default_news_ad1
   
▲ 충북 청주시 상당구 미원면 쌍이리 일원에 들어서는 한국전통공예촌 조감도. 청주시 제공

청주시는 한국전통공예산업진흥협회의 '한국 전통 공예촌 복합 문화 산업단지 조성사업'이 국토교통부 2020년도 산업단지 지정계획에 반영됐다고 19일 밝혔다.

시는 이에 따라 내년까지 산업단지계획 승인 절차를 마치고 2023년까지 한국 전통 공예촌 조성사업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민간 개발로 추진되는 한국 전통 공예촌은 청주시 상당구 미원면 쌍이리 일원 30만4천㎡ 규모로 조성된다.

한국 전통 공예촌은 1단계(산업단지 조성), 2단계(건축 및 지원시설 건립)로 나뉘어 추진된다.

사업비는 2천746억원이다.

공예 공방 및 주거시설을 갖춘 '전통 한옥 공방', 공예 기술 연구 및 인력양성을 담당할 '연구개발(R&D) 센터', 저잣거리와 야외공연장 등 문화시설이 들어선다.

상업시설과 한옥 호텔도 갖춘다.

시 관계자는 "공예촌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면 청주시가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적인 공예 도시로 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와 한국전통공예산업진흥협회는 2016년 공예촌 조성사업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박승철 기자 baksc@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