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청권NGO "국민주권·지방분권·균형발전 확대하라"

기사승인 2020.05.26  19:43:35

공유
default_news_ad1
   
▲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 상생발전을 위한 충청권공동대책위원회가 26일 충북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 국민주권을 실현하기 위한 10대 의제'를 발표하고 21대 국회의 이행을 촉구했다.

충청지역 시민사회단체로 구성한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 상생발전을 위한 충청권공동대책위원회'는 26일 "국가균형발전·지방분권·국민주권을 대폭 확대·강화하는 관련법을 신속히 제·개정하라"고 촉구했다.

단체는 이날 충북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1대 총선에서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 국민주권을 실현하기 위한 10대 의제'를 선정해 후보들에게 전달했다"며 이행 촉구와 함께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국난극복이 우선 시급하지만, 망국병인 수도권일극체제를 타파하는 일을 더는 방치할 수 없는 역사·시대적 사명이자 과제"라고 덧붙였다.

이어 "10대 의제를 국가정책으로 채택해 성공적으로 추진할 때까지 충청권의 민·관·정은 물론이고 뜻을 같이 하는 전국의 제 세력과 적극 연대해 강력히 투쟁해 나갈 것을 천명한다"고 강조했다.

단체가 정한 10대 의제는 △국민주권·지방분권 헌법 개정 차기 대선 전 완료 △수도권 초집중화를 반전시킬 수준의 획기적 국가균형발전 추진 △2단계 공공기관 지방이전과 대전·충남혁신도시 추가지정, 충북혁신도시로 추가 공공기관 이전 등이다.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과 충청권 상생발전 △KTX오송역 국가기간 복합환승센터 구축과 강호선 고속철도망 구축을 위한 오송·원주 연결선 건설 △KBS충남방송총국 설립과 지역언론 지원육성 종합대책 마련도 의제로 정했다.  

△충청권 공공의료 인프라 확충-충북 의대정원 증원과 대전의료원 건립 △중부권 방사광 가속기 구축 △폐기물 처리시설 관련 지자체의 재량권 확대와 지역민의 환경권 강화를 위한 관련 법률 개정 △서해선 서울 직결 추진과 충청권 2단계 광역철도망 조기구축도 10대 의제에 포함했다.

박승철 기자 baksc@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