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21대 국회, 출발이 심상찮다

기사승인 2020.06.22  22:11:40

공유
default_news_ad1

   
▲ 오병익 전 충북단재교육연수원장

우는 아이 젖 물리면 / 자다가도 웃고 / 아흔 아홉 섬 부자 / 더 보태려 이름에 분칠하고 / 필자의 동시 ‘욕심이 뭔 줄 아니?’ 다. 3학년짜리 손주가 학급자치회 1학기 임명장을 받았다. 늑장 등교와 늦은 임원선출 바람에 고작 2개월 남짓 부반장이다. 그러나 ‘착한 어린이’를 선서하며 달라지는 게 뿌듯하다. 여야를 완전 바꿔 놓은 21대 국회, 지난 5일 첫 본회의를 열어 의장단 선출과 함께 ‘정시 개원’엔 성공했지만 원 구성과 법사위원장 자리다툼 속 반쪽짜리였다. 열 살 손주보다 못한 ‘내 밥그릇 욕심’ 안타깝고도 걱정스럽다.

지난 20대 국회, 싸구려 법안 흥정과 누더기 입법을 하며 자기들 배만 불렸다. 교섭단체 대표의 경우 무조건 월 수천만원, 상임위원장·특별위원장 수백만원 씩, 국회의장 해외 순방 때마다 몇 천만 원을 특활비로 이중 삼중 쌈지를 채웠다. 뭉치 돈을 맡긴 것처럼 ‘얼마일까 뚝딱’ 방망만 두드린 셈이다. 한 때 공기업 대부분은 국회의원 낙하산을 빼면 채용이 안 될 만큼 인사비리를 저질렀다. 물론 일부 국회의원 단서가 붙긴 하나 ‘봐줬으니 알아서’식 부정과 비리에 당당했다.

임기동안 거수기 노릇만 하던 몇몇 의원, 그래놓고 금배지 맛에 특권 폐지·세비 삭감·전담 보좌진 축소를 읊조려 표 구걸을 또 했잖은가. 막상 등원하고 나면 ‘진(眞) 친(親) 비(非)’ 정렬 로 ‘군계일학(群鷄一鶴)’이 된다는 건 곧 배신의 길과 다름없단다. 상임위원장 자리 혈투부터 이미 방증을 넘어 섰다. 면죄부라도 쥔 듯 압박으로 백기 투항을 끌어내려 든다. 국회 일정 보이콧에 따른 최종 피해역시 국민 몫이다. 협치는 닫힌 채 정면 돌파란 초강수를 즐긴 오랜 타성의 부활, 아직 한 발짝을 내 딛지 못한 ‘21대 국회’ 품격은 애초 물 건너간 모양새다.

△ 버림받지 않으려면

할 말 없으면 ‘일자리 창출과 민생 문제’를 이죽거린다. 꼼수로 금배지를 달 수 있어도 ‘존경’은 희망사항이다. 국민을 하늘처럼 섬긴다던 약속 또한 직무유기일 뿐 ‘무노동 무임금’ 법적 논란조차 제외될 6월 첫 공짜 세비, 후안무치하다. 위아래 좌우로의 기회주의처신은 의원 책무가 아니나 벌써 ‘묵시적 군기’에 잡힌 정황이 뚜렷하다. 눈 밖의 괘씸죄, 어떻든 자기희생을 거스르는 행태다. 물론 현실은 녹록치 않다. ‘내가 왜 이렇게 흔들릴까’ 싶으면 빨리 금배지를 던져라. 그래야 허구적 프레임의 오명을 벗고 비로소 자기 심장박동대로 살 수 있다. 엄청난 특혜를 쥐고 있으면서 위법을 어물쩍 깔아뭉개는 끼리끼리 두둔은 혈세절도범 맞다. 제발, 버림받지 않으려면 ‘꿈틀’ 하는 척이라도 하라. 이래가지고 국민의 존경을 받을 거라 생각하는가. 이쯤에서 멈춰야 엉뚱한 오해도 삭힌다.

오병익 obinge@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