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진천군, 코로나19 예방 혁신도시 통근버스 감축 요청

기사승인 2020.06.24  20:39:17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충북 진천군이 코로나19 지역 감염 방지를 위해 충북혁신도시 내 공공기관 셔틀버스 줄이기에 나섰다.

24일 군에 따르면 최근 수도권에 이어 대전 지역에서도 소규모 집단 감염이 발생하면서 셔틀버스를 이용하는 이전공공기관 직원을 통한 지역 감염 확산에 대한 우려가 지역 내에서 점점 확산되고 있다.

이에 군은 지난 15일 정경화 부군수 주재로 지역 내 코로나19 유입방지를 위한 긴급 대책회의를 소집해 혁신도시 통근버스 운영을 줄이기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군은 우선 혁신도시 내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통근버스 운영을 줄여줄 것을 요청하는 공문 발송을 완료했으며 통근버스 운행 정류장마다 코로나바이러스 유입 방지에 협조해 달라는 현수막을 제작해 게시했다.

또 지난 17일에는 혁신도시발전추진단 회의실에서 이전공공기관 관련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충북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 회의에서 통근버스 줄이기에 협조해 줄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군은 25일 혁신도시 내 통근버스와 관련해 충북도 경제부지사 주재로 진행되는 도·당·이전공공기관 간담회에 참석해 다시 한번 셔틀버스 운영 감축을 요청할 예정이다.

송기섭 군수는 “언론 매체를 통해 보도되고 있는 코로나19 신규 확진 소식들로 인해 충북혁신도시 주민을 비롯한 군민 모두가 혹시 모를 감염을 걱정하며 공포에 떨고 있다”며 “코로나19의 조속한 종식을 위해서라도 셔틀버스 줄이기에 이전공공기관들이 적극 동참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충북혁신도시로 이전한 11개 공공기관의 직원은 3400여명 정도다.

이 가운데 1200여명이 넘는 직원들이 수도권에서 출퇴근을 하고 있으며, 매년 32억원에 달하는 예산이 셔틀버스 이용료로 쓰이고 있다.

김태순 기자 kts5622@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