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주시 환경관리원 공채 경쟁률 16대 1

기사승인 2020.06.29  19:17:54

공유
default_news_ad1

- 초임 연봉 4000만원 이상·정년보장 인기…7월 말 최종 합격자 발표

article_right_top

충주시는 2020년 충주시 환경관리원 공개경쟁 채용률이 평균 1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 15일부터 19일까지 실시한 서류접수 결과 14명 모집에 총 228명이 지원했으며, 연령별 지원자는 20대 27명, 30대 123명, 40대 66명, 50대 12명이다.

학력별로는 대졸 116명, 고졸 79명, 중졸 3명, 기타 30명으로 대학교를 졸업한 지원자가 절반이 넘었으며, 여성도 3명이 지원했다.

환경관리원의 인기는 높은 연봉과 정년보장, 그리고 다양한 혜택으로 선호직업으로 떠오르기 때문이다.

환경관리원 초임은 군경력을 포함하면 대략 4000만원이 훨씬 넘으며, 여기에 각종 수당이 붙으면 같은 연차 7급 공무원보다 더 많은 편이고 정년 또한 공무원과 같이 만 60세다.

시는 앞으로 2차 인·적성 시험에서 70명, 3차 체력평가에서 42명을 선발한 뒤 4차 면접 심사를 거쳐 7월 말 최종 합격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유병남 시 자원순환과장은 “환경관리원은 비교적 높은 임금과 정년이 보장되는 안정성으로 갈수록 높은 경쟁률을 보인다”며 “공정하고 투명한 채용 절차를 통해 우수한 환경관리원을 선발해 깨끗하고 쾌적한 충주시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태순 기자 kts5622@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