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북, 5개 시·군에 선별진료소 영구적 시설로 세운다

기사승인 2020.06.29  19:18:06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충북도는 도내 5개 시·군에 선별진료소를 영구적 시설로 신축하기 위해 국비 18억원을 신청했다.

영구 시설은 평상시 홍역, 결핵환자 등 감염병 환자 진료실로 활용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같은 감염도가 높은 전염병이 발생하면 선별진료소로 전환 사용한다.

도는 이르면 올해 청주시 상당구·충주시·영동군 3곳, 내년 상반기에는 청주 흥덕구·보은군 2곳에 이러한 선별진료소를 지을 계획이다.

 운영 중인 컨테이너형이나 텐트형의 보건소 선별진료소에는 4200만원을 투입, 폭염 대비 냉방기 24대를 설치할 예정이다.

앞서 이들 선별진료소에는 의심환자의 폐렴 여부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이동형 X레이 장비가 설치됐다. 음압텐트, 음압기, 열 감지 카메라 등도 지원했다.

보건소 구급차 이송 시스템도 강화한다. 22억원을 들여 11개 시·군보건소에 음압구급차를 보급한다.코로나19 확진자, 의심환자, 격리자, 해외입국자 등의 이송으로 구급차 이용이 증가한 데 따른 조처다.

충북도 관계자는 "코로나19가 하반기에 2차 유행할 것을 대비해 감염병 확산 방지와 선별진료소 기능 강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생활 속 거리두기를 실천하면서 개인위생 관리를 철저히 해 달라"고 전했다.

충북에서는 지난 2월20일 이후 총 64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중 60명은 완치 퇴원했다.

지난 28일까지 도내 32개 선별진료소에서는 확진자의 접촉자와 해외입국자 등 3만6676명이 검체를 채취했다.

박승철 기자 baksc@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