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북 시간당 69㎜ 폭우…침수·붕괴 잇따라

기사승인 2020.07.30  11:01:49

공유
default_news_ad1

- 음성·진천 저수지서 고립된 낚시객 구조돼

   
▲ 30일 오전 충북 제천 덕산면 월악리 인근 도로에서 낙석과 토사물이 쓸려 내려와 도로가 막혀 있다. 사진 충북소방본부

30일 오전 충북 전역에 천둥·번개를 동반한 장맛비가 쏟아지면서 주택과 도로 침수 등 크고 작은 피해가 속출했다.

청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현재 청주 오창 137.5㎜, 청주 청남대 126.5㎜, 보은 120.6㎜, 괴산 105㎜, 충주 노은 102.5㎜, 제천 덕산 94㎜의 강우량이 기록됐다.

특히 오창에는 이날 오전 1시 45분부터 1시간 동안 69㎜의 폭우가 쏟아졌고, 괴산·진천에도 각각 64.5㎜와 48.5㎜의 시간당 강우량이 기록됐다.

오전 8시 30분 기준으로 청주, 괴산, 증평, 옥천, 보은, 영동에는 호우경보가 호우주의보가 유지되고 있다.

이날 새벽 진천 초평저수지와 음성 차평저수지에서는 갑자기 불어난 물로 낚시객 3명, 1명이 각각 고립됐다가 구조됐다.

침수 피해도 잇따랐다.

청주시의 경우 흥덕구에 피해가 집중됐는데, 원평동에서 논 1만㎡와 비닐하우스 12동이 침수됐다.

이날 오전 3시께 흥덕구 송절동 배수펌프장 인근 도로가 침수됐고 낙뢰로 배수시설이 고장 나 17명의 인력이 투입돼 복구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또 오전 3시 40분께 흥덕구 오송읍 삼정리 인근 왕복 4차로에 1t가량의 토사가 덮쳐 1차로 통행이 제한됐다.

옥산면과 오창읍에서도 각각 주택 1채, 2채가 침수되는 피해가 발생했다.

청주 무심천 수위도 통제선(60㎝)을 넘어선 230㎝로 높아지면서 하상 도로 전 구간(내사교∼방서교)이 통제되고 있다.

제천시 덕산면 월악리에서는 산사태가 나 마을로 통하는 길 전체에 토사가 뒤덮였다.

인근 송학면 오미리의 한 도로에는 나무가 장대비를 견디지 못하고 쓰러져 소방당국이 출동, 치우고 있다.

충북도에 따르면 간밤 청주에서는 13건의 주택 침수 신고가 이어졌고 증평에서는 10건 접수됐다. 이외에 음성 7건, 충주·진천·괴산 각 3건이다.

상가 침수도 청주 5건, 진천 2건, 음성 1건 접수됐다.

저지대에서는 도로 침수 피해도 발생했는데 청주 5건, 진천 2건, 음성 1건 등이다.

각 자치단체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양수기로 물을 퍼내며 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차량 침수도 청주 1건, 증평 5건 신고됐다.

청주, 괴산, 진천, 옥천에서는 토사가 유출됐다는 신고가 접수되면서 복구반이 현장에 출동, 조치 중이다.

비는 이 시간 현재까지 계속 내리고 있어 피해는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충북도 관계자는 "내일까지 50∼150㎜, 많은 곳은 200㎜ 이상 내리는 곳이 있겠으니 산사태나 축대 붕괴, 저지대 침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영순 기자 kimdew1128@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