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옥천 복숭아, 홍콩시장 공략 나서

기사승인 2020.07.30  18:16:31

공유
default_news_ad1
   
▲ 29일 옥천군과 옥천군 복숭아수출영농조합법인이 옥천농산물산지유통센터에서 옥천 복숭아 홍콩 수출 기념식을 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대청호반 청정지역인 충북 옥천군에서 생산한 복숭아가 홍콩 소비자 입맛 공략에 나섰다.

30일 옥천농산물산지유통센터에 따르면 전날 김재종 옥천군수, 군 의원, 농협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옥천 복숭아 홍콩 수출 기념식을 했다.

옥천군 복숭아수출영농조합법인(대표 송찬두)은 지난 28일 복숭아 0.7톤을 홍콩에 수출했고 29일에는 홍콩 현지에서 선호하는 당도 높은 복숭아 품종인 '천중도' 0.7톤을 선착했다.

수출단가는 kg당 5500원 선으로 국내시세를 웃돈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판촉행사 미 개최 등 어려움이 있었지만 앞으로도 옥천복숭아의 우수한 품질을 해외시장에서 인정받기 위해 수출 판로 확대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옥천군에서는 복숭아 공선출하회원에게 방수와 반사지 역할을 하는 복숭아 타이벡(다기능 매트)을 지원해 당도가 높고 색택이 우수한 복숭아 생산으로 해외시장 개척 기반을 다져가고 있다.

옥천 복숭아는 지난 2017년 0.5톤 수출을 시작으로 2018년 14톤, 2019년 15톤의 수출 실적을 올렸다.

김태순 기자 kts5622@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