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주시, 코로나19 대응 긴급복지지원제도 확대 운영

기사승인 2020.07.30  18:17:03

공유
default_news_ad1

- 12월 말까지 기간 연장, 재산 기준 대폭 완화

article_right_top

충북 충주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을 적극 지원하고자 긴급복지지원 제도의 재산 기준을 대폭 완화해 확대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긴급복지지원제도란 갑작스러운 위기상황으로 생계 곤란 등 어려움에 처한 저소득 가구를 신속히 지원해 위기상황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제도다.

지원대상은 재산 기준의 경우 기존 1억6000만 원에서 2억 원 이하로 기준이 완화됐다.

또 금융재산 기준은 500만 원 이하이지만, 금융재산 산정 시 생활준비금 공제 비율을 100%에서 150%로 확대해 가구원 수에 따라 263만 원부터 1108만 원까지 공제해 적용한다.

이번 개선안은 오는 12월 31일까지 연장 시행되며 △재산 및 금융재산 기준 완화 △위기 사유 확대 △동일한 사유로 인한 지원 횟수 제한 폐지 △동일 질병 재지원 제한 기준을 폐지하여 실시한다.

전명숙 복지정책과장은 "완화된 긴급복지지원제도를 적극 활용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이 이를 극복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문의는 주소지 행정복지센터 또는 시청 복지정책과(043-850-5952)로 하면 된다.

김태순 기자 kts5622@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