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북개발공사 '성희롱 사건' 감사원이 직접 살핀다

기사승인 2020.07.30  18:17:35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감사원이 충북도 산하 공기업인 충북개발공사 간부직원의 상습 성희롱 논란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30일 충북개발공사에 따르면 최근 감사원이 성희롱 피해 관련 자료 제출을 요구해왔다.

요구 자료에는 성희롱 피해 조사 결과와 후속 조치 내역을 비롯해 전산망 교체, 감정평가업체 선정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이번 자료 요구가 정식 감사를 위한 사전 단계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개발공사 관계자는 "최근 감사원에 진정서가 들어가 검토에 나선 것일 뿐, 정식 감사는 아닌 것으로 안다"며 "자료 요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충북개발공사는 지난 5월 도내 여성단체 조사 과정에서 A 간부의 성희롱 논란이 불거졌다.

조사에 응한 여직원 19명 중 일부는 A씨로부터 불필요한 신체 접촉과 부적절한 언어적 성희롱을 당했다고 진술했다.

피해자들은 A씨에 대한 인사조치와 전 직원 성 인지 감수성 교육을 요구했다.

충북개발공사는 최근 A씨를 사업소로 인사 조처했으며, 다음 달 전 직원 대상 성교육을 시행하기로 했다.

김영순 기자 kimdew1128@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