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광직 가스안전공사 상임감사, 단양서 수해복구 지원

기사승인 2020.08.12  19:04:13

공유
default_news_ad1
   
▲ 12일 가스안전공사 임직원들이 단양군 어상천면을 찾아 피해 시설에 대한 점검을 하고 있다.

김광직 한국가스안전공사 상임감사가 12일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충북 단양군 어상천면을 찾아 복구 작업을 도왔다.

김 감사는 500mm이상의 집중 호우로 가옥침수, 도로 유실 및 인명피해 등이 발생한 단양군을 방문해 가스시설의 복구 및 점검을 실시했다. 

또 군민들의 빠른 일상생활 복귀를 지원하기 위해 주택 내부 및 수해지역 일대 정비를 위한 도움의 손길을 보태는 동시에 취사가 가능한 구호물품을 지원했다.

이날 지원 활동은 함중걸 전기안전공사 상임감사 및 양 기관 직원들과 협업해 진행해 안전기관간 사회공헌활동의 효과를 극대화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김 감사는 “비 온 뒤 땅이 굳어진다는 말처럼 어려움 속에서 단양군민들이 더욱더 합심해 위기를 헤쳐나갈 것”이라며 “우리 공사 또한 앞으로도 피해를 입은 지역을 돕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태순 기자 kts5622@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