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북 학부모 "원격수업으로 인한 학습공백 가장 걱정"

기사승인 2020.09.14  14:56:33

공유
default_news_ad1

- 학부모연합회 설문 77.2% 우려…2학기 등교수업 선호

article_right_top

충북지역 학부모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원격수업의 시행에 대해 학습 공백을 가장 걱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충북 학교학부모연합회에 따르면 지난 3∼13일 유치원과 초·중·고 학부모 3천57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원격수업으로 힘든 점'(복수응답)에 대해 77.2%가 '학습 공백'을 꼽았다.

이어 '원활하지 않은 학사일정' 41.4%, '학교 간 격차 발생에 대한 우려' 31.1%, '돌봄 부담 가중' 30.5% 순으로 분석됐다.

'2학기 등교 일정'에 대해서는 '사회적 거리 두기 하향 조정 때 전면 등교'가 34.2%로 가장 많았다.

'원격·등교수업을 병행하면서 등교수업 비중을 키우자'는 의견과 '원격수업을 늘리자'는 의견은 각각 30.3%, 25.8%로 분석됐다.

'전면 원격수업을 하자'는 학부모는 9.4%에 불과했다.

'코로나19 종식 후 도교육청이 주력해야 할 부문'에 대해서는 49.2%가 '학생들의 체계적 학습관리'를 꼽았고, '안전한 교육환경조성'(30.7%), '원활한 학사일정 회복'(17%), '철저한 입시관리 시스템'(2.9%)이 뒤를 이었다.

학부모들은 '예산 편성으로 학생들에게 우선 지원해야 할 부분'을 '급식 꾸러미 제공'(51.5%), '방역물품 지원'(30.6%), '긴급 돌봄 대상자 급식 제공'(17.4%)을 꼽았다.

김영순 기자 kimdew1128@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