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북도의회, 코레일 충북본부 통폐합 철회 촉구

기사승인 2020.09.15  20:59:32

공유
default_news_ad1
   
▲ 충북도의회는 15일 도의회 7층 회의실에서 코레일의 충북지역본부 통폐합에 대해 전면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충북도의회 제공

충북도의회는 15일 "164만 충북도민을 대표해 한국철도(코레일) 충북지역본부의 통폐합을 반대하며, 이 같은 계획을 전면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도의회는 이날 성명을 내 "코레일의 일방적인 조직개편에 대해 심각한 우려와 유감의 뜻을 밝힌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도의회는 "올해 12월 중앙선 복선전철이 개통하면 충북본부가 있는 제천서 서울까지 50분대 접근이 가능해진다"며 "이는 수도권 관광객 증가로 이어져 코레일 경영수지 개선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충북본부를 대도시권인 대전·충남지역본부로 통폐합하는 것은 정부의 지역 균형발전 정책에도 역행한다"며 "충북본부를 그대로 두는 게 타당하지만, 굳이 통폐합한다면 대전보다 제천을 대전·충청지역본부로 개편함이 균형발전정책에 부합한다"고 덧붙였다.

충북 시·군의회 의장협의회(회장 최충진·청주시의회 의장)도 이날 성명서를 통해 "코레일이 경영위기를 이유로 제천시민과 충북도민의 의견을 수렴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통폐합을 추진하는 것은 경영실패에 따른 영업손실을 충북본부에 전가하려는 밀실행정의 표본"이라며 통합 백지화를 요구했다.

코레일은 최근 경영 위기 극복을 위해 수도권 동부, 충북, 광주, 대구 등 4개 지역본부를 서울, 대전·충남, 전남, 경북 본부로 각각 통합하는 등 12개 지역본부를 8개로 축소하는 내용의 조직개편안을 내놨다.

통합되는 4개 지역에는 관리단을 둬 현장과 밀접한 안전·환경관리, 선로 및 전차선 유지보수 등 안전 관련 기능을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박승철 기자 baksc@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