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괴산군,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2년 연속 선정

기사승인 2020.09.15  20:59:49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충북 괴산군은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에너지공단이 추진하는 '2021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공모에 2년 연속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은 태양광, 태양열, 지열 등 2종 이상의 신재생에너지원을 주택·공공·상업 건물 등이 혼재되어 있는 특정지역에 보급하는 사업이다.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국비 24억 원을 확보한 군은 총 사업비 48억 원을 투자해 괴산읍과 칠성면 일원의 주택 및 공공시설 256개소(태양광 185개소, 지열 71개소)에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설치할 계획이다.

지난해에도 이 공모사업에 선정됐던 군은 올해 사업비 24억 원을 투입해 괴산읍 일원에 신재생에너지 설비 131개소(태양광 125개소, 태양열 1개소, 지열 4개소, 연료전지 1개소)를 설치하고 있다.

군은 내년까지 신재생에너지 설비 설치를 마무리하고 연간 4123MW(메가와트) 규모의 친환경에너지를 생산할 경우 이산화탄소 763t의 절감 효과 발생으로 30년생 소나무 13만그루를 심는 대체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군민들의 전기료, 난방비 등 에너지 비용 지출과 온실가스 배출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사업대상지를 확대해 에너지 복지 실현을 위한 신재생에너지 보급정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태순 기자 kts5622@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