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진천 노인요양원서 코로나19 2명 확진…충북 151번째

기사승인 2020.09.15  21:02:53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충북 진천의 노인요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2명이 발생했다.

15일 충북도와 진천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께 진천 소재 노인요양원의 입소자 A(60대)씨와 요양보호사 B(50대)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전날 청주에서 70번째(충북 149번) 확진 판정을 받은 이 요양원의 요양보호사 C(50대)씨의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받았다.

C씨는 배우자인 D(60대)씨가 먼저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감염 사실이 확인됐다. D씨는 지난 13일 확진 판정을 받은 충남 보령 9번 확진자(50대)의 접촉자다.

요양원 내 C씨의 접촉자는 총 36명으로 A씨와 B씨를 제외한 34명은 '음성'으로 확인됐다.

방역 당국은 B씨의 자녀 1명과 요양원 비번 근로자 2명도 이날 진단검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또 A씨와 B씨를 청주의료원에 격리 입원 조처하고 동선과 추가 접촉자를 확인하고 있다.

방역 당국은 또 요양원 입소자 중 거동이 불편한 5명도 청주의료원으로 이송했다.

요양원 입소자 19명과 요양보호사·직원 등 6명이 있는 이 시설을 코호트 격리했다.

충북 도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51명으로 늘었다.

김영순 기자 kimdew1128@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