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천·충주·영동·음성 '국토부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

기사승인 2020.09.16  19:31:42

공유
default_news_ad1

- 국비 228억원 확보…전체 727억원 투입해 도시활력 되찾기

article_right_top

충북도는 국토교통부의 2020년 1차 도시재생 뉴딜사업 중앙공모에서 제천시, 충주시, 영동군, 음성군이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모두 총괄사업관리자, 중심시가지형, 일반그린형, 인정사업 4가지 유형으로 선정한 공모에서 제천시는 총괄사업관리자, 충주시와 영동군, 음성군은 인정사업으로 선정됐다.

총괄사업관리자 유형은 공기업이 주도적으로 거점사업과 연계한 지역 재생사업을 시행해 사업효과를 극대화하는 사업이다.

인정사업은 도시재생전략계획 재생방향에 부합하는 소규모 점단위 사업으로 도시재생 효과를 신속하게 확산하는 유형이다.

제천시는 영천동 25만7000㎡ 터에 2025년까지 403억7900만원을 투입해 창업지원, 관광, 주거기능을 아우르는 '상생으로 엮어가는 제천 역세권 리빌딩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사업은 충북개발공사가 맡아 진행한다. 충북개발공사는 제천다누리스퀘어 건립, 상생하는 한마음상원조성사업, 역세권 생활환경 개선사업 등의 세부 사업을 추진한다.

달천동 행정복지센터를 신축하는 충주시는 이곳을 실내스포츠교실을 비롯한 체육시설과 북카페, 실버케어센터 등을 갖춘 다기능 복합형 거점시설로 조성한다. 사업비는 60억500만원이다.

영동군은 총사업비 141억5600만원을 들여 2022년까지 '레인보우 어울림센터'를 건립해 지역 주민의 문화·예술·공동체 활동을 지원한다.

원도심에 방치된 군사시설 터를 활용하는 음성군은 125억10만원을 투입해 노인복지 서비스와 일자리 제공, 여성 친화 돌봄과 교육 등의 생활인프라의 중심이 될 '한빛 커뮤니티케어센터'를 세운다.

이들 4개 사업에는 공모 선정으로 확보한 국비(288억원)와 지방비(314억원), 기금(14억원) 등 모두 731억원을 투입한다. 도시 활력을 되찾는 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최경환 충북도 건축문화과장은 "4개 지역의 공모 선정으로 국비 228억원을 확보했다"며 "도내 다른 지역도 앞으로 공모에서 선정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승철 기자 baksc@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