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내달 12일까지 청주시청·보건소 주변 집회 전면 금지

기사승인 2020.09.22  16:54:05

공유
default_news_ad1
   
▲ 청주시청 전경

청주시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연장에 따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2일부터 10월 12일까지 감염병 대응 핵심시설 주변에서의 집회, 기자회견(6인 이상) 등을 전면 금지한다.

집회금지 대상 핵심시설은 청주시 본청과 제2청사, 4개 구청 및 4개 보건소로 해당 시설 경내 및 경계 100m 이내다.

시는 경찰과 협조해 해당 시설 주변 집회 등을 전면 차단할 방침이다.

이는 지난 3월 23일 시행한 ‘코로나19 대응 핵심시설 주변 집회금지 긴급 행정명령’보다 강화된 조치다. 기존 제외됐던 4개 구청을 포함시켰으며 집회뿐만 아니라 기자회견(6인 이상)까지 금지했다.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어기면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300만원 이하의 벌금 등에 처할 수 있고, 위반으로 발생한 모든 확진 관련 검사·조사·치료 등 방역비용이 청구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감염병 컨트롤타워가 무너지면 제대로 된 방역 대응을 할 수 없다”며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불가피한 조치인 만큼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박승철 기자 baksc@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